⊙ 日 被拉者들이 北 정치범수용소로 갔다는 주장은 억지
⊙ 日, 모든 행불자를 다 北이 납치했다며 찾아내라는 식으로 밀어붙여
⊙ 對日 단기 첩보원 양성 훈련교원으로 써먹으려 소수 납치했을 듯
⊙ 김정일은 일본인 납치 몰랐을 수도… “일본 수역으로 련락소 잠수정 보냈다”는 식으로 보고했기 때문
⊙ “로씨아에서 수많은 北 사람 행불”

도희윤
1967년생. 연세대 행정대학원 사회복지학 석사 / 피랍탈북인권연대 대표, 도대체 TV 대표, 한국자유전선 사무총장, 뉴라이트 전국연합 북한인권특별위원장, 공명선거실천시민운동협의회 사무국장 역임

[편집자 註]
도희윤 피랍탈북인권연대 대표는 2019년 5월 16일 《월간조선》과의 인터뷰에서 “북한 내부 혁명조직원 김씨와 2014년 중반부터 연락을 주고받았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도 대표는 인터뷰에서 “혁명조직 일원은 ‘김정은 체제를 무너뜨리기 위한 방법은 그를 제거하는 수밖에 없다’고 했다”며 또 “그는 새로운 지도자가 또 독재를 하더라도, 그건 개발독재이기 때문에 지금처럼 신격화된 독재보다 낫다. 박정희 같은 사람으로 북조선을 끌고 가다 통일을 이루면 된다고 했다”고 말했다. 당시 인터뷰에서 도 대표는 《월간조선》 기고를 통해 혁명조직원과 나눈 대화 내용 등을 자세히 공개하겠다고 약속했다. 도 대표가 보내온 ‘北 혁명조직원과의 사생결단(死生決斷) 대화록’ 제목의 글에는 그가 혁명조직원 김씨(닉네임 ‘최이상’)와 메신저를 통해 나눈 대화 등이 담겼다.
나라가 완전히 두 동강이 나는 형국이다. 법을 수호해야 할 자리의 수장이 자신은 물론이거니와 가족들이 모조리 수사 선상에 올라 있음에도 마치 개혁의 화신인 양 설쳐대는 것도 모자라, 아예 대한민국을 고스란히 말아먹을 작정으로 국민을 갈등과 대결의 도가니로 몰아넣고 있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소위 진보라는 미명하에 70년 동안 분단의 현실을 외면한 채 끊임없이 악선전과 분탕질로 기만하던 세력들의 실체를, 대한민국 국민이 적나라하게 볼 기회가 된 것은 천만다행이다. 그래서 국가권력을 국민의 신성한 권리이자 의무인 선거를 통해 어느 한쪽에 쥐여주는 것이, 자칫 잘못하면 나라가 송두리째 사라질 위기에 봉착할 수도 있는, 총알보다도 무서운 국민의 한 표임을 무겁게 인식하는 계기가 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
 
  현 정권의 기만책은 일찍이 공산 전체주의 세력에서 발호하여 나치즘으로 극에 달했던 선전·선동술에 다름 아닌데, 그 막장의 끝을 우리는 바로 휴전선 너머 북한에서 확연히 확인할 수 있다. 거의 한 세기 동안 북한 주민들을 꼼짝달싹 못 하는 권력의 노예로 만든 통치술이니 얼마나 대단한가.
 
  그런 암흑의 땅에서 체제를 뒤엎으려 했던 북한의 혁명조직원인 필자의 아우는, 이번 연재물에서 ‘열대메기 양식장을 늘리라’는 김정일의 지시를 빗대 농담 아닌 농담으로 글을 시작한다. 하지만 글 내용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진실을 기반으로 웃지 못할 희극의 현장을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다. 농담에 대한 기준이 조금은 다른 남북한의 상황을 감안해, 먼저 농담이 시작되는 배경에 대해 추가 설명을 첨언해보았다.
 
 
  열대메기 캠페인

 이하 생략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