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통일로
 
 
작성일 : 99-11-30 00:00
[조선일보] '고발' 작가 반디… 詩로 北체제 비판하다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122  



현역 북한 작가로 알려진 반디의 시집 '붉은 세월'이 18일 출간됐다. 본래 수록작 '신성천역'을 표제로 정했으나 시집 전체 이미지를 고려해 제목을 바꿨다. 부제는 '칼벼랑 막아서도 나는 간다'이다. 2013년 반디의 원고 반출을 도운 행복한통일로 도희윤 대표는 "반디는 4년 전 단편집 '고발'을 통해 북한 주민의 생활 자체가 공포이며 노예의 삶이라는 것을 일깨웠다"며 "이번엔 시(詩)로 세계인을 향해 양심의 문을 두드리고 있다"고 했다.

50편 대부분 3·4조 혹은 7·5조의 짧은 전통 정형시 형식이나, 북한 체제 풍자는 날카롭다. "수령님 수령님 수령님/ 당신은 철쇄 우리는 노예/ 맘대로 얽어매고 묶으십쇼"('붉은 백성의 노래')라거나 "나는 진리 나는 법률 무조건 따르거라/ 내가 물도 불이라면 불인 줄 알아야 해"('우상')라고 꼬집는다.

북한 주민의 설움을 1인칭 화법으로 쏟아내는 작품도 여럿이다. "꽃 중에도 들꽃을 내 사랑함은/ 그것이 울어도 남몰래 우는/ 아 빨래집 아줌마 같아"('들꽃을 내 사랑함은')와 같은 서정. 시 '붉은 세월 50년'은 울부짖는다. "붉은 세월 50년아 대답 좀 하여라/ 이 땅의 인생에게 네가 준 것 무어드냐/…// 아 비노니 다시는 다시는 이 땅에/ 다시는 이 땅에 붉은 세월 없기를."

정호승 시인은 "'진달래꽃'의 김소월과 '사슴'의 백석과 '오랑캐꽃'의 이용악 등에 나타난 북방 정서를 서정적 언어로 고스란히 계승한다"며 "반디의 시는 '지옥에서 피어난 한 송이 고통의 꽃'"이라고 평했다. 반디는 최근 전 세계적 조명을 받고 있다. 지난 16일 미국 뉴욕 공립도서관에서 '고발' 낭독회가 열렸다.

기사원문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oid=023&aid=0003346447&sid1=001




 
 

Total 44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446 [조선pub] 김정은을 납작 엎드리게 한 자유진영의 힘,… 최고관리자 05-18-18 16
445 [통일칼럼] 북한판 이이제이(以夷制夷) 최고관리자 05-18-18 14
444 [월간조선] 김정은, 레드벨벳 아이린과 사진 찍은 직… 최고관리자 05-18-18 13
443 [자유일보] '납북자 문제' 귀막은 文 대통… 최고관리자 05-11-18 22
442 [통일칼럼] 베를린의 봄, 평양의 봄 최고관리자 05-04-18 31
441 제13회 베를린 아시아-태평양 주간 낭독회 최고관리자 04-28-18 34
440 [통일칼럼] 초등학생의 북한 수학여행 최고관리자 04-20-18 43
439 [NES1] 눈물 나는 북한 인권 실태 최고관리자 11-30-99 40
438 [조선일보] "北, 6·25때 대동강서 납북공무원 2000명… 최고관리자 03-29-18 63
437 [자유일보] 헌법이 총학생회칙?···‘어둠 세력’이… 최고관리자 03-26-18 63
436 [통일칼럼] 김정은 신년사를 다시 보는 이유는 최고관리자 03-23-18 83
435 [RFA 자유아시아방송] 북한인권법 제정 2년 그리고 성… 최고관리자 03-15-18 77
434 [조선pub칼럼] 북한의 태도변화는 이명박, 박근혜 정… 최고관리자 03-14-18 79
433 [통일칼럼] 평양 노동당사의 만찬과 탈북여성의 눈물 최고관리자 03-09-18 96
432 [TV조선] 북한 암살조, 그들의 실체는? 최고관리자 03-08-18 9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