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통일로
 
 
작성일 : 19-03-16 09:42
안중근 아들의 잔혹사.
 글쓴이 : 다섯
조회 : 474  

안중근 아들의 잔혹사.











지금의 시각으로 보면 왜 나라우해 몸 바치신 분 가족 지켜주지 못 하고...


갖은 험한 꼴 다 당하고 저리 되니 비난하냐? 이렇게 말하겠지만...


사실 그게 또 틀린 생각도 아니고.


하지만 저 당시 독립운동하시던 분 사정 생각하면? 그렇지도 않음.


다들 조국을 위해 모든 것을 버리고 활동을 하실 때였고...


자기 자식들조차 어찌해 주지 못 하는 상황이었기 때문임.


김구 선생 아들은 독립운동하다 폐병으로 돌아가셨는데 약은 있었음.


ㅊ페니실린이라고.


당시 김구 선생의 위치로 보면 아들을 위해 구하실 수 있으셨지만...


다른 고생하는 독립지사들을 위해 그것을 포기하셨으니...


?


누구를 비난하고 두둔할 수 없었던 잔혹한 시절임.


?


 
 

Total 21,86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1776 여자 연예인들 패션 좋은 예. 나쁜 예. 다섯 03-16-19 440
21775 뭔가 이상한 도라에몽과 진구 코스프레 다섯 03-16-19 747
21774 집 잘지켜 다섯 03-16-19 460
21773 중국에서 불교탄압하는 방법.gif 다섯 03-16-19 493
21772 섬나라 여중생 utube 다섯 03-16-19 497
21771 댕댕이의 반응속도 차이.gif 다섯 03-16-19 474
21770 평소 궁금했던게 풀렸다.gif 다섯 03-16-19 561
21769 부하의 말을 너무 잘 듣는 마왕 다섯 03-16-19 486
21768 안중근 아들의 잔혹사. 다섯 03-16-19 475
21767 누나네 집에 놀러갔다가 쳐맞음 다섯 03-16-19 479
21766 정준영 수사 경찰, 휴대전화 확보도 안 하고 송치 다섯 03-16-19 434
21765 아이템 살 때 제일 빡치는 부류 다섯 03-16-19 454
21764 연도별 몰래하는것 다섯 03-16-19 441
21763 필요없는 사람도 사고싶어지는것 다섯 03-16-19 427
21762 식탐냥.gif 다섯 03-16-19 413
 1  2  3  4  5  6  7  8  9  10    
 
 
 

Warning: Unknown(): write failed: Disk quota exceeded (122)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 Failed to write session data (files). Please verify that the current setting of session.save_path is correct (../data/session) in Unknown on line 0